홈
Home / Community / 뉴스


2009 챔피언의 영광을 재현한다
입력시각 : 12-10-30 09:45  입력자 : 재규어  (222.♡.26.204)

2013년 프로 2부리그가 출범하는 가운데 강릉시청이 N리그 역사상 마지막 챔피언의 자리에 오를 수 있을까.


 

  올시즌 한해를 결산 해보고 그 가능성을 타진해 본다.


 

  ◆ 4승4무5패 ‘안풀린다’ 강릉시청


 

  젊고 새로워진 멤버로 전반전을 출발했던 강릉시청은 조직력이 살아나지 않으면서 N리그 전반기 뚜렷한 색채가 없는 그저 그런팀이었다. 수원시청전등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후반 뒷시부족으로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지난 6월 양구에서 열린 내셔녈리그 선수권전에서도 힘겹게 예선전을 통과했으나 레알 경찰청에게 무너지면서 일찌감치 봇따리를 쌌다.


 

  강릉시청에게 반전의 힘이 필요했다.


 

◆ 10승1무2패 후반기 최고의 팀 강릉시청


 

  반전의 힘을 선수보강에서 왔다. 강원FC이 옮겼던 원 소속 이정운과 김준엽이 가세했다. 여기에 관동대 출신으로 울산현대미포조선에 몸담았던 이준협이 고향팀으로 돌아오면서 내셔널리그 사상 최고의 허리를 갖추었다. 외로웠던 스트라이커 이동현의 발놀림도 가벼워졌다.


 

  후반기 첫 경기에서 용인시청을 잡은 8연승을 달렸다. 리그 우승팀인 고양국민은행과 아쉽게 비긴뒤 안산할레루야까지 잡으며 파죽의 9승1무 무패 신화를 써갔다.


 

  이어 출전한 전국체전에서 연승을 거듭하며 결승전에서 부산교통공사에 한수위의 패싱게임으로 보여주며 2대0완승을 거두며 5년만에 전국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체력전 한계를 느낀 강릉시청은 이후 2연패를 당했으나 마지막 경기에서 목포시총을 누루며 후반기 10승1무2패의 고공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2009년의 챔피언 신화 재현되나


 

  2009년 챔피언에 오를때도 리그순위는 3위였다. 플레이 오프에서 창원시청을 제압하고 챔피언결전전에 진출 김해시청을 누르며 챔피언에 올랐다.


 

  리그 3위에 오르면서 6강 첫경기와 준준 플레이오프를 11월3일 홈인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치른다는 점은 강릉시청의 잇점이다.


 

  첫경기는 올 시즌 악연이 용인시청과의 경기이다. 리그, 전국체전 포함 4번째 맞붙는다. 올시즌전적은 2승1패, 시즌개막전 원정경기에서 패했으나 후반기 경기와 전국체전 준결승전에서 승리했다. 이경기에서 이기면 창원시청과 인천코레일과의 승자와 11월7일 역시 강릉에서 일전을 벌인다. 창원시청이 올라오면 2009년 리벤지 경기이다.


강릉문성고-주문진중 압승
강릉문성고, 강릉중앙고, 춘천기계공고가 첫승을 거두며 상큼하게 출발했다. 강릉문성고는 16일 오전10시30분 강릉시 강남동 강남축구공원 1구장에서 열린 주말리그 고등부 개막전에서 상지대관령고에 3대0으로 승리했다. 강남 2구장에서 열린 중등부경기에서 주문진중은 강릉중을 5대0으로 대파했으며 성덕초에서 열린 초등부에서 삼척정라초는 횡성 U-12를 8대0으로 눌렀다. 경기결과 …
2013-03-18 11:22:46

강릉시청 기분좋은 2연승
안성훈의 단 하나의 슈팅이 결승골이 됐다. 강릉시청이 N리그 2연승을 달렸다. 강릉시청은 지난 15일오후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창원시청과의 리그 2라운드에서 전반 45분 터진 안성훈의 결승골에 힘입어 창원시청을 1대 0으로 제압하고 리그 2연승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에서 강릉시청이 날린 슈팅은 단 하나. 전반 45분 상대문전 박스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안성훈이 그림같은 결승골을 엮어냈…
2013-03-18 11:20:26

강원FC 지지 않은 것이 천만대행
강원 FC가 시즌 첫 승에 실패했다. 강원은 16일 오후2시 강릉종합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대구 FC와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으나 득점에는 실패 0대0으로 비겼다. 2무1패를 기록중이다. 부산원정 개막전에서 지쿠의 페널티킥 골과 수비수 배효성의 헤딩골이후 득점이 없다. 수원 삼성과 대구의 두경기 연속 무득점 빈약한 공격력이 문제다. 이날 경기에서 강원의 7개의 슈팅을 날…
2013-03-18 11:19:05

올시즌 통합우승으로 간다
◀ 통합챔피언 목표 인천원정전에 나설 강릉시청 예상 선발 라인업 N리그 전통의 강호 강릉시청이 2013시즌 통합우승을 목표로 잡았다. 프로2부인 K리그 출범으로 지난해 주력 선수들이 대거 이탈한 가운데 올시즌 강원은 지난해까지 프로팀에 있었던 젊은 선수들을 대거 영입 하면서 젋고 빠르고 강한 팀으로 변모했다. 공격축구를 기본으로 하는 강릉시청의 플레이 스타…
2013-03-07 11:48:43

개막전부터 투혼을 보여준 강원FC
‘2013 투혼’으로 무장한 강원FC가 불굴의 투지를 선보이며 부산 아이파크 원정 개막경기에서 비겼다. 전투력보다는 정신력이 돋보인 한판이었다. 전반 30분 전재호의 퇴장으로 숫적열세에 빠진 강원은 부산 아이파크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며 2대2로 비겼다. 골키퍼 박호진이 눈부신 선방도도 무승부를 이끌어내는데 기여했다. 리그전 ‘호락호락하게 당하지 않겠다.’는 김학범 감독의 말대로 강원의 선…
2013-03-07 11:47:25

神도 모르는 강등팀
2013 K리그가 4게임을 남겨 놓고 있는 가운데 전남(승점 44) 대전(승점 43) 광주(승점 40) 강원(승점40) 이 강등권 탈출을 위한 사활의 승부를 이어가게 됐다. 강원은 17일 대구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대구와의 경기에서 2대2로 비긴반면 광주는 성남과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3골을 내주었으나 후반 대반격에나서 4대3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나란히 승점 40점을 기록하게 됐다. 강원은 골득실차에 밀리며 …
2012-11-19 11:59:27

2009 챔피언의 영광을 재현한다
2013년 프로 2부리그가 출범하는 가운데 강릉시청이 N리그 역사상 마지막 챔피언의 자리에 오를 수 있을까. 올시즌 한해를 결산 해보고 그 가능성을 타진해 본다. ◆ 4승4무5패 ‘안풀린다’ 강릉시청 젊고 새로워진 멤버로 전반전을 출발했던 강릉시청은 조직력이 살아나지 않으면서 N리그 전반기 뚜렷한 색채가 없는 그저 그런팀이었다. 수원시청전등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후반 뒷시부족으…
2012-10-30 09:45:36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